며칠 전 학교를 가지 않고 하루 종일 만들기를 했던 딸아이의 조금 어릴 때 있었던 재미있는 이야기입니다.


이 아이는 아주 어릴 때부터 늘 뭔가 만들고 그리기를 좋아했는데요.

제가 미술관을 좋아해서 아이 생후 백일 때부터 함께 미술관을 데리고 다닌 영향인지,

사진작가 외할아버지랑 붙어 있던 시간이 많아서였는지 알 수 없지만,

딸아이가 특별히 그쪽으로 재능이 많다는 게 아니라, 정말 만들고 그리는 행위 자체를 무척 좋아한답니다.


한국에 살 때, 올림픽 공원 안에 있는 소마Soma 미술관에서



그런 딸아이가 한국에 살 때는 아직 어렸기 때문에 지금보다 더욱 알 수 없는 추상적인 물건을 만들거나, 특이한

그림 그릴 때가 많았습니다.

예를 들어 도저히 알 수 없는 원 세 개를 독특하게 칠해 놓고, 엄마와 가방과 휴대폰, 뭐 이런 제목을 붙이더군요.

ㅎㅎㅎ당시 출장 잦았던 직장맘이어서 아이와 많이 놀아줄 시간이 없었기에 그 그림 제목을 듣고 좀 마음이 안 좋더라구요.



딸아이가 그런 추상화를 날마다 그리던 어느 날이었습니다.

하루는 매니저 씨가 딸아이가 그린 알 수 없는 추상화를 봤는데, 그날 따라 뭔가 대단한 칭찬을 해 주어야겠다

생각이 들었던 것 같습니다.

딸아이가 완전 집중해서 갖은 색깔로 독특한 그림을 그리고 있는 바로 코 앞에서, 매니저 씨는 칭찬할 준비를 하며

딸아이의 이름을 가만히 불렀습니다.



 

무슨 말을 하려고 불렀냐는 표정의 딸아이에게, 매니저 씨는 이런 칭찬을 해 주었습니다.



"아휴. 세상에 이렇게 그림을 잘 그렸구나. 완전 피카소네. 피카소 같아!"


슈퍼맨

 



그런데 그 말을 들은 딸아이는 갑자기 "우왕~~~~~"하고 울기 시작하는 것입니다.


당시의 우는 사진이 없어, 좀 더 어릴 때 우는 사진을 첨부했습니다.

(커피 믹스 흔들고 다니는 것을 좋아했는데 집에 가기 싫다고 저렇게 우네요.)




어렸을 때지만 피카소 전시회를 한 번 같이 보러간 적이 있었기에 피카소에 대해 지나가는 얘기로 설명해

준 적이 있었기에, 아무리 그의 그림이 독특하고 어린아이의 눈에는 살짝 괴기스러운 것도 있다고는 하나,

유명 화가 같다는 칭찬이 그렇게 폭풍 눈물을 흘리며 울 일인가, 싶어 저희는 몹시 당황했는데요.


아이를 겨우 달랜 후에, 도대체 왜 그렇게 울었는지 물어 보았습니다.

그리고 아이는 울먹거리며 이렇게 대답했습니다.




"엄마. 나는 피카츄와 닮지 않았어요!

피카츄는 말도 잘 할 줄 모르고, 맨날 '피카 피카'만 한단 말이에요!"

대박띠용~~~~~~








그렇습니다.

딸아이는 피카소에 대한 제 설명을 기억하기는 커녕(어린애한테 대체 그런 걸 기대했다니, 제가 어리석었지요--;)

피카소를 피카츄로 이해했던 것입니다.

웃겨우하하

매니저 씨과 저는 거의 방바닥을 구르면서 웃었고, 딸아이는 저희가 왜 웃는지를 몰라서 어리둥절한 얼굴로 저희를

쳐다보기만 했답니다.

 



여러분 즐거운 화요일 되세요!

좋은하루




관련글

2013/05/31 - [소통과 독백] - 저는 오늘 딸아이를 학교에 보내지 않았습니다.

2013/05/23 - [세계속의 한국] - 딸아이가 말하는 한국 노래 '가리킬게'가 뭔지?

2013/04/30 - [재미있는 그리스어] - 그리스에 있는 '최봉재'라는 간판에 흥분한 딸아이

2013/03/28 - [신비한 로도스] - 비가 왜 계속올까 라는 푸념에 이쁘게 동문서답 해준 딸아이

2013/03/02 - [신기한 그리스 문화] - 딸아이가 새 학년이 되며 심리상담을 원한 기막힌 이유





* 이제 돌아보니, 딸아이가 어릴 때는 존댓말을 썼었군요.

  그리스에 와서 잊은 듯 합니다. 사실 한국어를 기억하는 것도 용한 아이한테 존댓말을 기억하게 하기는 쉽지 않은 일입니다.

  한국어로 존댓말을 들어야 할 대상이 여기에 있는 것도 아니고 한국인 친구가 있는 것도 아니니 말이지요.

  그래도 한국에 다니러 갈 때 어른들에게 실수하지 않도록 미리 존댓말 점검을 하고 데리고 들어가야 할 것 같습니다.^^


* 내일은 드.디.어. 벼르고 별렀던 "Big Fat Greek Wedding"! 그리스의 대단한 결혼식 리즈의 첫 번째 이야기가 시작됩니다.^^

 

 




Posted by 꿋꿋한올리브나무 꿋꿋한올리브나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Favicon of https://meeoow.tistory.com BlogIcon 괭인 2013.06.04 08: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들만큼 창의넘치고 재미있는 그림을 그리는 화가는 또 없는 것 같아요.ㅎㅎ
    아이는 똑똑하고 어른은 많이 안다라는 말이 그런 건가 봐요.^^
    그리고 원 3개 그린 그림와 제목이 범상치 않은 걸요?ㅎㅎㅎ 정말 꼬마 피카소인데요!
    물론 피카츄 말구요~ㅋㅋ

    • Favicon of https://greekolivetree.tistory.com BlogIcon 꿋꿋한올리브나무 꿋꿋한올리브나무 2013.06.04 08: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이..
      호수님이 그렇게 말 해 주시니..
      저는 감동의 눈물이...ㅠㅠ
      사실 딸아이가 워낙 희안한 걸 많이 만들어서
      (정말 정상적이지 않은 것도 많답니다. 이를 테면 종이로 만든 라푼젤 머리카락 같은 걸 5 미터 길이로 머리에 붙이고 동네를 돌아다니기도 했어요ㅠㅠ)
      재능보다는 그래, 너의 창의성을 지지하마. 즐거우면 그걸로 됐다.
      늘 그렇게 생각하고 있거든요^^
      이렇게 좋은 그림을 그리는 분에게 좋은 멘트를 들으니 참 감사합니다*^^*

  3. Favicon of https://salt418.tistory.com BlogIcon +소금+ 2013.06.04 09: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ㅎㅎ 완전 귀요미에요~~~ㅋㅋㅋ
    피카츄라고 알아들었다고 해도 귀여운 외모를 생각하고 좋아하는게 아니라 말을 못한다는 점에 운 사실이 왠지 기특한데요~~ㅋㅋ
    아이들 우는 모습은 왜케 귀여운지 모르겠어요~~ㅋㅋㅋㅋ 우는 사진 넘 귀여워요~~ㅎ
    외할아버지께서 사진작가세요~~? 우와~~ 멋지세요~~
    제가 사진에 관심이 있어서 어떤 작품 찍으셨는지 넘 궁금해요~~ ^^

  4. Favicon of https://ppippi51.tistory.com BlogIcon 장화신은 삐삐 2013.06.04 09: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귀여운 따님의 사진을 오늘 실컷 구경해 좋아요..ㅎㅎ
    피카츄..제 딸아이는 정말 좋아하는데..역시 피카피카라고만 해선 안될까요?ㅎㅎ;;

  5. Favicon of http:// blog.daum.net/abbotsford118 BlogIcon 김영미 2013.06.04 09: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ㅎ 나의 올리브나무님!

    피.카.츄! 사랑스런 아기를 울리시다니...

    산타클로스 꼬마아가씨 우는 모습도 사랑스럽네요^^

    따님을 <자유영혼의 아기천사> 라고 불러주고 싶어요



  6. Favicon of https://rurban.tistory.com BlogIcon 금선 2013.06.04 10: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피카츄 귀여운데..왜울어 ;ㅁ;

  7. Favicon of https://kaj6921.tistory.com BlogIcon 복실이네 2013.06.04 10: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끔 주위애들과 다른 행동을 했을때 왜 그럴까 싶다가도...
    지나고 보면 울아이만의 독특함이 있는 것 같아 좋게 생각되어지고 그러더라고요.
    결국 크게 봤을때 비슷하게 살아가는 삶이지만 작게 보면 다 다르듯이요.
    어릴때라도 맘껏 자신의 생각을 표현하는 것도 좋은 것 같아요.
    크면서 아무래도 제약이 많아지자나요.

    마리아나 어렸을때 우는 사진 정말 귀여운데요.
    저렇에 이쁘게 우니 사진을 어찌 안찍을수가 있겠어요.
    저도 애 달래주기보다 사진부터 찍던 생각이 나네요~^^

    • Favicon of https://greekolivetree.tistory.com BlogIcon 꿋꿋한올리브나무 꿋꿋한올리브나무 2013.06.05 06: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정말 공감되는 말씀이세요~
      아이들은 다들 개성이 있어서, 그 독특함을 잃지 않고 멋진 성인으로 성장할 수 있으면 좋을텐데 말이에요!
      우는 모습은 정말 귀여워서...ㅎㅎㅎ
      이제 많이 커서 더 이상 저런 모습을 볼 수 없는 게
      아쉬워요~~~~~~

  8. lahee.park 2013.06.04 10: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귀여워서 저도 울고싶네요..저 우는 사진 너무 귀여워요! 아이들의 세계는 참 단순하면서도 심오해요. 아침부터 좋은 웃음 감사해요! 따님에게 안부전해주세요 :)

  9. Favicon of https://mrsnowwhite.tistory.com BlogIcon 아스타로트 2013.06.04 11: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칭찬을 했는데 울음을 터뜨려서 당황하셨겠어요~ 오해는 무사히 잘 풀렸나요?ㅋㅋㅋ
    앞으로 피카소라는 말을 들으면 피카츄가 떠오를 것 같아요ㅋㅋㅋ
    이야길 들으니 더 궁금해지는데 다음에 기회가 된다면 따님의 멋진 그림들을 꼭 보고 싶네요*ㅁ*!!

  10. Favicon of http://kaonplus.tistory.com/ BlogIcon 영아 2013.06.04 12: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피가소와 피카츄 애기들에겐 별반 차이가 없을거 같애요 ㅋㅋ.
    애를 낳아서 키운다는게 하루하루 아름답고 재미지고 엉뚱하기도한 ㅋㅋ 추억을 쌓는 일인것 같애요.
    어릴적 따님이 꼭 미야자키 하야오 애니매이션의 여자애기 주인공 같애요.
    특히 포뇨가 사람으로 변신했을때(금붕어일때 말고! ㅋㅋ) 랑 싱크로율이 짱인데요. ^^
    너무 귀여워요~~

  11. kiki09 2013.06.04 13: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ㅎㅎ 미쵸미쵸 아이고 배야..ㅋㅋㅋㅋ 동심의 세계는 빠져 나오기 싫은 블랙홀인거 같습니다 피카~피카~피카추~~~~~!!! ㅋㅋㅋㅋ 공주님. 대박이세요! ㅎㅎㅎㅎ

  12. 2013.06.04 18: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3. Favicon of http://aduyt.tistory.com BlogIcon 어듀이트 2013.06.04 19: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너무너무 귀엽다는.ㅎ
    행복한 하루 되시길 바래요`

  14. Favicon of https://factoryw.tistory.com BlogIcon 팩토리w 2013.06.04 20: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너무 귀여운거 아닌가용~ ㅎㅎ
    피카츄가 아이들의 사랑을 듬뿍 받는 줄 알았는데,귀요미 따님에겐.. 그저~
    피카~ 피카만 하는 노랑 아이였군요!! ㅋㅋㅋㅋ
    그나저나~ 조만간 한국에 나오시는건가욤~ ㅎㅎ 기대만땅이시겠습니당~ ^^

  15. 릴리안 2013.06.04 20: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귀요미 ~ 귀요미 ~

    저는 정말 사랑에 빠졌습니다. ♡O♡

    아이가 우리들의 희망이라 생각합니다.
    지금 어려워도, 왠지 살아갈 힘이납니다.

  16. Favicon of http://stockm.tistory.com BlogIcon S매니저 2013.06.04 20: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너무너무 귀엽다는.ㅎ
    행복한밤 되세요~

  17. 여인네 2013.06.04 21: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 입장에서는 울수도 있겠는걸요~ㅎㅎ
    우는 모습이 너무 귀여워 보입니다.^^
    특히 눈이 넘 귀여워요~ㅎ

  18. 포로리 2013.06.04 23: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ㅋ구엽네요. 그렇지 않아도 숙제 때문에 운 에피소드에서 범상치않은 재능을 보았으나 눈있는 사람은 모두 알 일을 말해뭐하나 하고 그냥 눈팅만 했었어요.

  19. Favicon of http://blog.daum.net/jungun_ BlogIcon 피러17 2013.06.05 05: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싼타 할아버지 모자를 쓰고 손에는 커피믹스를 들고 왜 울까요 했더니.....
    집에 가기 싫다고 울었군요.ㅋㅋㅋㅋ

    피카소 닮았다고 칭찬했는데....
    피카츄로 잘못 알아듣고 울었던 마리아나....
    너무 귀여워요....

    마리아나도 어렸을때 마니 귀여웠네요....
    이웃집 토토로의 통통하고 귀여웠던 막내딸 메이가 생각나네요....

    한국에서 어려서 외할아버지랑 많이 지냈고
    어느날 엄마와 아빠따라 머나먼 그리스 로도스까지 따라가 사는 마리아나~~~~
    쫌더 마니 챙겨주고 달래주고 이해해줘야 할거 같아요...에휴~~~

  20. 2013.06.05 15: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1. Favicon of http://blog.daum.net/tentato BlogIcon mama daniela 2013.06.11 00: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올리브나무님, 딸이 정말 정말 귀여워요. ^^
    이럼 안되지만 우는 모습이 진짜 귀여워서 막 울리고 싶을 것 같아요. ㅎㅎ
    피카츄... 그래도 나름 귀여운데 폭풍 눈물을 흘리다니.... 진짜 웃겨서 떼굴떼굴 구르셨겠네요 ^^